미제출 과제 / Die nicht abgegebene Aufgabe

도시산책(Stadtwanderung)이라는 가벼운 건축 사진 세미나가 있다기에 참여했다. 어느 토요일, 교수님은 이 강좌를 신청한 학생들에게 베를린 중앙역 앞에서 만나자고 통보하셨다. 어떤 카메라여도 상관 없으니 아무거나 가져오라고 덧붙이면서.

많은 학생이 니콘 같은 디지털카메라를 가져왔고, 아이폰으로 찍는 친구들도 있었다. 나는 평소에 쓰는 아날로그 카메라를 챙겨갔다. 항상 필름을 현상할 때 업체에 맡겼었는데, 이번에는 직접 학교에서 해보고 싶은 욕심도 있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 세미나는 필수 교양과목이 아니라 큰 비중이 없었고, 학기 내내 거대한 전공 과제의 물살에 휩쓸려 결과적으로 현상은커녕 과제 제출도 하지 못했다. 여름 방학을 맞이하고 나서야 숨을 좀 돌리면서 묵혀놨던 필름을 꺼낼 수 있었다. 미제출 과제로 남을 것이 아쉬운 마음에 블로그에 올려본다.

Ich nahm an einem Photoseminar ‘Stadtwanderung’ teil. An einem Samstag trafen wir einen Professor am Berliner Hbf und bewegten uns im Kreisen um den Bahnhof herum. Wir brauchten keine spezielle Kamera, sondern einfach-egal-welche-Kamera mitbringen. Ich hatte meine Analog Kamera dabei und wollte selber den Filmstreifen entwicklen. Es gab viele Studierende, die mit ihrem iPhone die Bilder machen wollten.

Meine Hoffnung, dass ich selber im Photolabor arbeiten wollte, ist gebrochen. Es war schwer, mich um die Photos kümmern, weil zu mir jede Woche neue Aufgaben kamen. Ich hatte einfach keine Zeit dafür. Die arme Photos!

 

Untitled (13)

 

Untitled (10)

 

 

Untitled (14)

 

Untitled (11)

 

Untitled (9)

 

Untitled (18)

 

Untitled (16)

 

Untitled (8)

 

“Open Space, Open Mind” – Cube Berlin am Hbf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