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ürnberg, die Stadt der roten Dächer / 뉘른베르크, 첫 바이에른 여행

Untitled (28)

아침, 침대 그리고 그녀의 발 (사진 1) / Morgen und ihr Fuß (Bild 1)

 

Untitled (26)

언니가 뚝딱뚝딱 끓인 나베. 지금도 군침이 돈다 (사진 2)

Mille Feuille Nabe, ein schlechtes Foto aber schmeckt lecker. (Bild 2)

 

베를린에 살다 보면 베를린 밖에 모르는 사람이 되기 쉽다. 베를린이 워낙 큰 도시인 데다가 왕따처럼 주변에 아무것도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여행이란 나에겐, 겨울 내 베를린에 고립되어 말 그대로 거지같은 날씨를 저주하다가, 돈과 시간을 모아 스페인 같은 햇볕 좋은 국가로 가게되는 것이었다. 고백해보자면 지난 4년 내내 바이에른 땅을 한번도 밟아본 적 없었다.

N 언니는 바이에른의 두번째로 큰 도시인 뉘른베르크에서 공부를 하고 있다. 작년에 입학 준비에 있어서 큰 도움을 받았기에, 항상 고마우신 분으로 마음에 품고 있었다. 지난 1년 간 서로 학교일에 바빠 만날 기회가 없었는데, 베를린에만 있기 답답해서 놀러가도 되냐고 물어보니 너무 감사하게도 흔쾌히 내려오라고 하셨다. 덕분에 처음으로 독일에서 장거리 버스 여행을 해보았다. Flixbus로 5시간 반, 19유로에 티켓을 끊었다.

 

Ich dachte mir oft, dass Berlin wie eine große isolierte Insel ist. Wenn man von Berlin nach anderen Städten geht, ist es ungünstig, weil man lange fahren muss. Es verhält sich anders als bei den anderen Bundesländern, zum Beispiel NRW oder Bayern. Dieses Mal besuchte ich Nürnberg, um meine Freundin ‘N’ zu treffen. Ich musste ungefähr fünf Stunden mit dem Bus fahren. FÜNF STUNDEN. Ich war unsicher, ob ich das schaffen kann, aber irgendwie bin ich in Hbf Nürnberg schon angekommen! Der Luft der südlichen Stadt war anders als Berlin. Der Herbst war schon da.

 

Untitled (8)

붉은 지붕들 (그림 3) / Rote Dächer (Bild3)

 

Untitled (17) 사본

지붕위에 자동차 (그림4) / Autos auf dem Dach (Bild 4)

 

시내를 구경하기 위해서는 두터운 성곽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 뉘른베르크의 카이저부르크(Kaiserburg)는 천년이 된 성이라고 하니, 이 구도심도 그와 비등한 세월을 견디어 왔을 것이다. 같은 도시조직 안에서 다른 시간을 걸었을 사람들 그리고 마차를 떠올리며 중세도시 산책의 매력에 흠뻑 젖을 수 있었다. 성이 보이는 풍경을 보여주겠다며 N 언니는 어느 사설 주차장의 옥상으로 나를 데리고 올라갔다. 베를린과는 전혀 다른, 언덕에 따라 높이 올라선 붉은 지붕선과 거리를 걷는 사람들을 내려다 볼 수 있었다. 멋진 광경이었다. 석양이 지고 있었고, 나의 필름카메라로 언니가 나의 사진을 찍어주었다.

Als ich die große Stadtmauer in Nürnberg getroffen habe, hatte ich das Gefühl, dass der Stadtplan Nürnbergs anders als der von Berlin ist. Mit der Berliner Mauer kann man an dem kalten Krieg in den 1960ern denken und wie sie gefallen ist. Aber Nürnberger Stadtmauer sah sehr dick und wie ein großes historisches Symbol der Stadt aus, die der Innenstadt Grenze macht. Diese symbolische Funktion der Stadt hat die Mauer auch in Seoul. Dort, die Hauptstadt in Südkorea gibt es vier große Tore. Wer in die Innenstadt eintreten mochte, musste durch das Tor durchgehen.

Meine liebe Freundin N. hat mir ein geheimnisvolles Ort gezeigt. Wir stiegen auf einen Parkplatz auf dem Dach. Da schauten wir die ganze Stadt in einem Blick an. Es war wunderschön. Unter der Sonnenuntergang konnte meine Filmcamera warmes rotes Licht schießen, das auf dem Dächer abstrahlte.

 

Untitled (25)

(사진 5) / (Bild 5)

 

3박 4일 동안 우리는 맛있는 음식을 해먹고 (정말 많이 먹어서 부은 얼굴로 베를린에 돌아왔다), 저녁마다 일본영화를 보다 잠에 들었다. 서로의 성장을 너그러이 지켜보고 응원해 주는 관계는 흔하지 않음을 알기에, 집으로 돌아와 필름을 스캔하는 내내 즐거웠다. 좋은 시간을 선물해준 언니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 다음에 베를린에 오시게 될 날을 기다리게 될 것 같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